안전제일-잭슨홀 고등학교의 눈사태 예방 프로그램

와이오밍 주의 유명한 산골마을 잭슨홀, 눈사태 예방 교육의 패러다임을 바꾸는 운동이 이곳의 열성적인 고등학교 교사들에 의해 시작되었습니다. 지난 수년 동안, 이들은 학생들에게 산악지대에서 살아남기 위한 지식들을 가르쳐왔습니다. 잭슨홀 학생들의 인생을 바꾼 고등학교 눈사태 예방 프로그램에 대해 아래 영상에서 자세하게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앰배서더 아담 온드라: 블랙다이아몬드 본사 방문기

지난 11 미국을 여행한 블랙다이아몬드 소속 아담 온드라 선수는 솔트 레이크 시티에 있는 블랙다이아몬드 본사에 들러 공장을 둘러본 그가 매일같이 믿고 의지하며 사용하는 클라이밍 장비가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직접 체험해 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4M 아래 눈사태에 묻힌 친구를 구조하다.

앞으로 무슨 일이 벌어질지 상상조차 없었어요.”라고 눈사태에 조난 당해 4m 아래에 묻힌 동료를 무사히 구출하는데 성공한 반필드(Tim Banfield)가 생생했던 그날의 일을 회상하며 말합니다. 반필드는 글을 읽는 독자들이 이번 이야기를 통해 얻은 교훈과 지식으로 다른 여러 사람의 목숨을 구할 있기를 바란다고 전합니다.   

윌 게드, 헬름켄 폭포를 회수 가능한 확보물만을 사용해 오르다.

블랙다이아몬드 소속 클라이머 윌 게드(Will Gadd)는 20년 이상 블랙다이아몬드의 장비를 테스트해왔습니다. 코브라(Cobra)와 같은 혁신적인 카본 샤프트가 달린 아이스툴을 처음 제안하기도 했던 그는 지금까지 여러 시제품을 사용해 전세계의 빙벽을 등반해왔습니다. 시제품 아이스 피톤을 사용해 나이아가라 폭포를 오르는 것부터 특수 제작된 길다란 아이스 스크루로 그린란드에 도전하는 등 윌 가드는 모험을 위해 모든 것을 해왔으며 블랙다이아몬드의 디자이너와 엔지니어에게…

Details

알라메딘 원더러스

낙석의 위험을 피해 가며 등반 끝에 정상에 오른 기쁨을 만끽하기도 전 일촉즉발의 상황과 직면했다. 주변에 먹구름이 끼며 천둥번개 소리가 점점 다가왔다. 귀가에 매미소리가 들리며 금속장비를 찬 하네스 주변이 찌릿하고 따끔한 게 언제 번개가 칠지 모를 상황이었다. 우리는 살아야겠다는 생각만 하며 황급히 장비를 벗어던지고 몸을 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