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대간 FKT: 한계

우리는 스스로의 한계를 넘었다. 8월 23일부터 지독하고 고된 시간을 건너고 건너서 9월 5일까지. 13일 12시간 28분 동안 우리는 스스로 이 세상에 흔적을 남겼다. 그런데 기록이라는 게 중요한걸까. 우리가 도전을 했다는 사실만으로도 그 모든걸 증명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결과보다는 어려움에 부딪혀 그것들을 이겨내는 과정 속에 모두가 좋아하는 이야기들이 담겨있지 않을까? 경험이라는 건 오랜 시간 동안 기억되고, 기록이라는…

Details

헤이즐 핀들레이 일렉트릭 에비뉴 (ELECTRIC AVENUE) (5.13+R)

“이 세계엔 클라이머라면 꼭 가봐야 하는 장소가 정말 많아요.” 블랙다이아몬드 소속 헤이즐 핀들레이가 말합니다. 스웨덴 보후슬란에 끝내주는 화강암 암질의 등반지가 있다는 소식은 예전부터 익히 들어 알고 있었지만 최근이 돼서야 겨우 시간을 낼 수 있었죠. 친구이자 등반 파트너인 마들렌 코프와 함께 찾아간 스웨덴에는 블랙다이아몬드 소속 콜렛 맥너니가 그들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보후슬란에서 가장 어려운 루트인 일렉트릭 에비뉴…

Details

장비 다루기: 기어 슬링 VS 기어 루프

기어 슬링이 트라이 캠과 같은 쇠퇴의 길을 걷고 있는 데에는 특별한 이유라도 있는 것일까요? 고압축으로 제작돼 매끄럽고 윤이 나는 하네스의 기어 루프가 정말 슬링보다 성능이 뛰어난 것일까요? 아니면 현대 클라이밍에서 두 가지 장비의 쓰임새가 갈라지고 있는 것일까요? 이번 장비 다루기에서는 한때 아주 중요한 등반 장비였지만 지금은 멸종의 길을 걷고 있는 기어 슬링에 대해 알아보고, 두…

Details